• 대 본

첫 유럽여행을 떠나시는 초보여행자를 위한 7가지팁

큰 마음 먹고 떠나는 인생 첫 유럽여행, 항공권과 숙소도 예약하고 유럽 내 국가 및 도시별 기차표도 모두 예약했지만, 어쩐지 마음이 쉽게 놓이지는 않을 겁니다. 여행 중에 만나게 될 돌발 상황이나 문화 차이 등에 의연하게 대처할 수 있어야 합니다. 스카이스캐너에서 유럽여행 전 꼭 기억해야 하는 팁 7가지를 소개해 드릴게요.





최근 우스갯소리로 유럽에서 쓰레기를 처리하고 싶다면, 그럴듯한 쇼핑백에 넣어두고 잠시 다른 곳을 보고 있으라는 말이 있다는거 아시나요? 그만큼 소매치기 및 사기가 빈번하다는 이야기입니다. 몽마르뜨 언덕에서 순식간에 실팔찌를 채우고 돈을 요구한다는 후기나 사설 ATM에서 카드가 복제되었다는 후기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어떤 방식으로 사기 치는지, 소매치기를 당하는지 주의사항을 숙지하고 떠납시다. 물질적 손해뿐만 아니라 자신의 안전까지도 지키는 방법입니다. 또한, 여권 사본과 체크카드 등은 여러 장을 만들어 분산시켜 보관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최저가 유럽 항공권은 이곳이 좋더라구요.







유럽 일정이 보름 이상 되신다면 보통 24인치 이상의 캐리어를 준비하게 됩니다. 도시를 옮겨 다니며 쇼핑한 물건이 차곡차곡 쌓이다 보면 터질 듯 무거워지는 것은 당연한 일, 사실 펴평하고 매끄럽게 포장된 아스팔트만 다닌다면 문제가 없지만, 계단밖에 없는 지하철역과 오래된 숙소 , 울퉁불퉁한 유럽의 자갈길을 끌고 다닌다면 이게 운동하는 것인지 여행하는 것인지 정신이 혼미해져 오시겠죠? 그러다 무게에 못이겨 바퀴가 터지거나 손잡이가 안 나오거나 지퍼가 고장난다면? 상상도 하고 싶지 않으실 겁니다. 특히 크로아티아, 체코, 프라하 등 중세의 모습을 간직한 도시에서의 일정이 길고 이동이 잦다면, 캐리어 선택은 다시한번 생각해보세요. 배낭이 훨~씬 편하실 수 있습니다. 그래도 캐리어를 꼭 선택하셔야 한다면 2바퀴보다는 4바퀴 , 소프트 캐리어를 권장합니다. ^^







유럽이란 곳은 전세계 여행객이 모여드는 곳입니다. 2017년 기준 한 해 1,322만 명이 방문할 만큼 그 규모가 큽니다. 그만큼 파리 루브르 박물관의 모나리자나 런던의 버킹엄 궁전 교대식, 피렌체의 미켈란젤로 동상 등에는 많은 여행객이 몰려드는 것이 당연한 이야기겠죠? 모나리자는 가로 53cm의 작은 그림이니 가장 가까이에서 그녀의 눈을 보는 것보다 여행객의 뒤통수만 보는 시간이 더 길 수도 있습니다. 그러니 인내심을 갖고, 비수기에 여행하거나, 개장 시간에 맞춰 부지런하게 여행하는 것도 한가지 방법이겠죠?








팁 문화 : 유럽 역시 나라마다 팁 문화가 다르답니다. 독일은 팁 문화가 발달한 곳이지만, 영국과 스페인은 그렇지 않은 것이 예 무조건 팁을 지불하기보다 그 국가의 팁 문화는 어떤지, 계산서에 서비스 차지가 붙어있는지 확인해봅시다. 빈번한 무단횡당 : 특히 영국은 자동차 전용 도로가아닌 이상 어느 도로이든지 자유롭게 건널 수 있고 무단횡단 범픽금이 없을 정도로 관대합니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눈치껏 건넙시다. 어렵다면 무단횡단을 건너려는 현지인을 찾아 뒤쫓아 값시다.


유료 공중 화장실 : 유럽의 공중화장실은 보통 1유료 내외의 이용료를 받습니다. 동전 한두 개쯤은 항상 소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 호텔에서 나오기 전이나 미술관 , 식당 등 화장실이 보일 때 미리 들른다면 잔돈도 아끼고 혹시나 모를 최악의 괴로운 상황을 예방할 수 있겠습니다.


당황스러운 파리의 지하철 : 파리의 메트로는 안내방송도 없고, 자동문도 아닙니다. (신차, 일부 노서은 제외) 음악도 나오고, 안내 방송도 모자라 전광판으로 내리는 문과 역 이름, 지하철 혼잡도까지 알려주는 서울의 지하철이 간절히 생각나는 것은 당연지사 일텐데요, 파리 지하철은 레버를 돌리거나 버튼을 눌러 문을 열어야 하며 안내 방송이 나온다 하더라도 역 이름만 딱 두 번 불러줍니다. 그러므로 창밖 역 이름을 주시하고 있는 것을 추천합니다 ..







적당히 아쉬움을 남기고 와야 다음에 또 가고 싶어지니, 욕심은 한 스푼 덜어냅시다. 더운 여름 매일 오천보 이상 걷거나, 해가 짧은 겨울 종종걸음으로 급하게 여행하다 보면 무엇을 보았는지 까마득해질 수도 있습니다. 또한 도시 간 이동시간과 역에서 숙소로 이동하는 시간도 고려해봅시다. 꼭 해보고 싶었던 것을 중심으로 여유 있는 계획을 세워봅시다. 시간이 남으면 다른 일정을 채워 넣을 수 있으니까요. ^^







큰 기대감을 가지고 처음 떠나는 유럽 , 인터넷과 여행 책, tv속 근사한 모습을 기대하며 오늘도 파리에서 꼭 해봐야 하는 것, 바르셀로나 추천 맛집 등을 찾고 있으시다면? 모든 것을 해야 한다는 강박감을 버립시다. 유럽 여행을 떠난 것이지 유럽 행군이 아니니까요. 그리고 그런 정보는 참고에 그쳐야 할 뿐 정해놓은 길을 그대로 답습한다면 후회할 가능성도 높습니다. 인기 명소를 찾아 다니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도 자신이 여행에서 어떤것을 바라는지, 무엇에 관심이 많은지를 먼저 생각합시다. 새로운 경험을 하고 싶으시다면 가이드 여행도 추천합니다. 제한된 정보와 시야를 넓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입니다.








생각지도 못한 경험이 즐거우실 수도 있지만, 반대로 당황의 연속인 경우가 많습니다. 단기 여행이 아닌 유럽 장기 여행을 떠난다면 여러가지를 따져보고, 준비해 떠나는 것을 권장합니다. 국제학생증 발급, 쉥겐 조약, 비자 필요 여부, 이동 수단, 숙소, 계절에 따른 준비물 ,유레일패스 사용법, 유심, 전압 등등 우리와는 다른 점을 알고 떠나신다면 여행이 한결 수월해집니다. 이동 수단을 고려할 때 스카이스캐너 검색하는 것도 잊지 맙시다.




조회 7회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대한민국 서울 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하나은행 건물 2층      

©2019. by Casino Assistant .

Tel : 02-1522-13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