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대 본

모아이를 찾아 이스터섬으로 떠나는 여행기





칠레 이스터섬은 남미에서 좀처럼 가기 어려운 미지의 섬입니다. 그래서 저는 이스터섬을 가리켜 세상의 끝이라는 표현을 쓰기도 합니다. 이스터섬을 처음 발견한 유럽의 탐험가는 당시 부활절이었기에 지금의 이름을 붙였답니다. 하지만 원주민들이 부르는 이름은 라파누이입니다. 칠레 산티아고에서 이스터섬 마타베리 공항까지는 약 5시간정도 걸렸습니다. 매일 아침에 산티아고와 이스터섬 항가로아 마타베리 공항 사이는 "란항공"이 운항합니다. 미리 마중 나온 공항 픽업 직원이 꽃목걸이를 걸어주면서 환영의 인사를 합니다. 호텔에 짐을 풀고서 나니 오후 3시가 넘어가더라구요. 이스터섬은 산티아고보다 시간이 2시간이나 더 느립니다.


일단 이스터섬의 핵심 도시인 항가로아 주변을 산책했습니다. 지리도 익힐겸 카메라만 둘러메고 느긋하게 걸었네요. 적어도 이곳에서만큼은 치안 걱정은 접어둡시다. 이스터섬은 매우 안전합니다. 매우 작은 항가로아 마을은 금세 둘러봅니다. 마을에 여행안내소가 있고 ATM도 있습니다. 그리고 레스토랑과 호텔 렌터카 사무소 등등 존재합니다. 이스터섬에 도착하시기 전에 산티아고에서 충분히 칠레 페소 화폐를 바꿔오는 것을 권장합니다. 신용카드를 쓰실 수 없는 곳이 상당히 많으니까요. 당장 공항에 도착해서 유적지 통합입장권부터 현금 결제입니다. 만약에 현금이 없어서 공항에서 이것을 구매하지 못하신다면 마을 외각 여행안내소까지 접근해서 티켓을 사셔야 하는데 매우 번거로운 일입니다.



일단 운전 감각과 주변 지리를 익힐 겸 항가로아 마을을 두세 차례 돌아본 후 마을에서 가장 가까운 아후타하이 유적을 찾았습니다. 서쪽 끝에 자리하기에 자연히 일몰 명소가 되었네요^^ 매일 일몰 무렵이면 이스터섬을 찾은 여행자 대부분이 이곳에 모입니다. 이후 지도를 보고 남쪽 해안도로로 향했습니다. 동쪽 끝에 자리한 아후 통가리키까지는 약 40여분을 달렸습니다. 날이 어둑해서 사진이 잘 나올까 걱정했는데 일단 가봤습니다. 이스터섬은 교통량이 매우 적어서 운전 환경이 매우 편합니다. 하지만 늘 돌발상황에 대비 해야겠죠? 도로에서 야생동물도 곧잘 도로로 뛰어들고 패인 곳도 많기 때문에입니다. 이곳은 폭풍우가 찾아오면 한 치 앞도 보이지 않을 정도의 강력한 소나기가 내립니다. 늘 방어운전을 합시다.




아후 통가리키에 도착했습니다. 아후 통가리키는 이스터섬의 핵심 명소로 거대 모아이 석상 15개가 일렬로 나란히 세워져 있는 곳입니다. 1960년대에 이스터섬을 강타한 대지진 때문에 통가리키 해변에 8M이상의 쓰나미가 덮쳤고, 당시에 쓰러져 있던 모아이들을 세워 현재와 같이 복원했습니다. 인근에 있는 모아이 채석장, 라노 라라쿠를 찾았을 때 어마어마한 폭우가 찾아왔어요 약 1시간을 차에서 기다렸는데 비는 좀처럼 그치질 않더라구요. 별수 없이 다시 반대편 항가로아로 차를 돌려 오늘 관광을 마무리 했습니다.






어제 온종일 흐리고 폭우가 내렸는데 다음날 아침은 화창하더군요. 거짓말처럼 하늘엔 새하얀 뭉게구름이 떠다닙니다. 아침 일찍 찾은 곳은 항가로아 마을 남쪽에 자리한 오롱고 입니다. 이곳 역시 이스텃검 관광의 한 축을 담당할 정도로 멋진 경관을 자랑합니다. 푸른 하늘과 사파이어 빛의 남태평양이 한눈에 내려다보이는 언덕에 있어서 보는 내내 감동의 연속입니다. 이곳의 하이라이트는 거대한 분화구 라노카우 입니다. }이스터섬에서 가장 큰 분화구로 서태지도 이곳을 배경으로 뮤직비디오를 찍었었죠 거대한 분화구 너머로 끝없이 펼쳐진 남태평양 , 오늘도 대자연 앞에 겸손을 배우게 됬습니다. 오롱고 유적에 입장하지 않으시고도 라노카우 분화구는 볼 수 있으시니 참고하세요. 렌터카를 갓길에 대고 잠시 접근해 사진을 찍고 빠지시면됩니다.



다시 어제 달렸던 해안도로를 타고서 동쪽으로 향해봅니다. 중간에 만난 아후 아카항가는 바다를 향해 쓰러진 모아이들로 유명한 유적지입니다. 군데군데 쓰러져 있는 모아이 석상을 보실 수 있는데 , 모두 얼굴을 땅으로 향하게 한것이 특징입니다. 이는 오래전 프리모아이라고 불리는 모아이 쓰러트리기 전쟁의 결과입니다. 유적지지만 주변 경치가 매우 아름다워 더욱더 인기가 있는데 , 남태평양과 해안 침식 절벽의 멋진 경치는 발길을 오랫동안 붙들었습니다.


다음으로 찾은 곳은 폭우로 어제 가지 못했었던 라노 라라쿠 입니다. 모아이 채석장 이라는 말로 더 유명하며 이스터섬에서 모아이를 가장 많이 보실 수 있는곳입니다. 그 옛날 이곳에서 거대 석상이 만들어졌는데, 만들어진 이유는 아직 명쾌하게 밝혀지지 않고 있습니다. 누가 언제 왜 무었때문에 모아이를 만들었는지는 여전히 미스터리로 세계7대 불가사의입니다. 따라서 외계인이 만들었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아마도 폭풍우와 흉년을 막고자 세웠다는 설이 가장 높은 지지를 받고 있습니다. 날이 매우 화창해서 그런지 발걸음이 가볍습니다.


인증 사진을 찍어야 했기에 고프로를 다시 꺼내듭니다. 삐딱하게 서있는 모아이 둘을 배경으로 멋진 기념사진을 남기고 왔습니다. 채석장 반대편에 자리한 분화구도 반드시 가보셔야합니다. 이후에 어제 찾은 통가리키를 다시 찾았습니다. 확실히 날이 맑으니 어제와는 상반된 분위기였습니다. 아후 통가리키 유적은 거대 모아이 15개가 일렬로 서있는데 앞에서도 설명 드렸지만 오래전 대지진 이후 일본인 과학자가 지금의 모습으로 복원한 유적지입니다. 칠레 정부는 고마움을 표하면서 일본에 모아이 일부를 기증했습니다. 동쪽에 자리학 있기에 이스터섬 일출 명소로도 잘 알려져 있습니다. 이곳에서 일출을 보려면 항가로아 마을에서 새벽에 출발해야 합니다.





다음 날도 날씨가 좋았습니다. 아침일찍 차를 몰고 이스터섬 북부에 있는 아나케나 해변으로 향했습니다. 아나케나 해변은 이스터섬의 유일한 해수욕장으로 비키니를 입은 미녀들이 태닝하는 장면과 아이들이 수영하는 장면을 볼 수 있는 단 하나의 장소입니다. 해변 입구에는 7개의 모아이가 일렬로 서 있고, 그뒤로 하나의 모아이가 홀로 서 있습니다. 바로 이 모아이가 이스터섬에서 제일 먼저 발견된 아후 아트루 후키입니다. 대부분의 여행자는 아나케나 해벼에 도착하면 일단 모아이 사진을 찍고 이동합니다. 이곳에서 수영하고 싶으시다면 미리 수영복을 착용한 뒤 겉옷을 걸치고 오는 것을 추천드립니다. 마땅한 탈의실이 없기 때문이죠.


해변에서 약 2시간을 보낸 뒤에 다시 항가로아 마을 쪽으로 차를 돌렸습니다. 마을로 돌아오기 전 중간에 들른 곳은 7개의 모아이 석상이 나란히 서있는 아후 아키비를 찾았습니다. 이스터 섬의 다른 모아이들은 모두 바다를 등졌는데, 이곳의 모아이들은 바다를 바라보고 있는게 특징입니다. 원주민들의 이야기에 따르면 이곳의 모아이들은 이스터섬을 지키는 7인의 왕자라고 부른답니다. 다시 말해 이스터섬을 지키는 수호신입니다. 여기서 약 2시간을 오르면 테라바카화산 정상에 닿을 수 있습니다. 테라바카 화산은 이스터섬에서 제일 높은곳입니다. 트래킹을 원하신다면 약3시간정도 투자해봅시다. 멋진 전망을 만나실 수 있을테니까요.


마지막으로 시간을 내서 바라본 석양입니다. 석양과 모아이에 혼합일체, 정말 환상적이지 않을수가 없었습니다.

모두 시간 되신다면 꼭한번 평생에 단 한번쯤이라도 가보셔야 하는 명소입니다.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Pinterest
  • Tumblr Social Icon
  • Instagram

​대한민국 서울 특별시 강남구 역삼1동  하나은행 건물 2층      

©2019. by Casino Assistant .

Tel : 02-1522-1313